당신에게 발리는 어떤 곳인가?




<발리에서 2시간 거리인 길리 아일랜드에서...>


안녕, 요가를 위해 여행한다고 오랜 기간 백수생활 중인 남자


뉴요기즈라고 해.


지금 이 글을 시작하는 나는 길리 아일랜드 중에서도 가장 조용하다는


길리 메노의 한 카페에 앉아서 바다를 바라보며 글을 쓰고 있어.


나도 좋은 바다를 많이 가봤지만 여기가 최고로 아름다운 곳인 것 같아.


매번 말하지만 부러우면 지는거다 ㅋ



보통 발리하면 신혼 여행지 혹은 드라마 덕분에 많이 알려진 관광지


정도로만 알려져 있어.


하지만 발리는 단순한 관광지 그 이상의 곳이야.


요가 수련자들에게도 유명하거니와


채식 요리나 로우 비건 푸드 등이 가장 발달한


지역이기도 해.




사실 요가 여행자들이 가는 지역은 다들 비슷해.


인도 마이소르, 리시케시, 고아, 다람살라


태국의 코 파냥이라는 섬과 마사지 스쿨이 많은 치앙마이


그리고 인도네시아의 발리 특히나 우부드 지역!!!


여행 중 만난 친구들이 수없이 말했던 곳이 바로 발리의 우부드였어


3년 간의 여행이 끝나가는 지금 안가볼 수 없자나?


(왜 여행이 끝나가냐고 묻는다면...돈이 떨어졌어요 ㅠ.ㅠ)


그래서 오게된 곳이 바로 인도네시아와 발리의 우부드(Ubud)


자 그럼 인도네시아 여행기 출바알~!!!



<인도 뱅갈로르 공항에서 헤어지던 날, 나의 형제같은 죠아오 From 브라지일~~!!!>


난 사실 발리에 오기 전 믿는 구석이 있었다.


나의 절친 죠아오가 이미 1월에 발리에 와있었거든.


(우리는 3개월 간 같은 집에서 함께 생활했다)


그는 꽤나 바람둥이...하앍 비밀이야


내가 오기로 한 날짜는 4월 초


난 당연히 죠아오에게 페이스북으로 메세지를 날렸고


죠아오는 나의 방과 택시를 미리 예약해주었다.



내가 발리에 처음 발을 내딪는 순가 받은 느낌은

.

.

.

.

.

아 깨끗하다...


인도에서 지낸 기간을 합치면 일년 반이 넘어가는 나에게


신세계였다고나 할까


(길거리에 소가 보이지 않는 것이 신기했던 것은 너와 나의 비밀...)


그렇게 나는 택시를 타고 우부드로 향했다.


첫 날 밤 알케미라는 유명한 샐러드 바 겸 채식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었다.


그리곤 분노했다.

.

.

.

.

.

양이 왜이리 적은거야!!!


인도 마이소르에선


레갈리스 호텔에서 아침 부페를 8접시씩 즐겨 먹던 나에게


알케미의 쥐꼬리 만한 양은


나를 슬프게 했다...


아무튼 그렇게 첫날 밤이 지나갔다.



<인도 레갈리스 호텔의 부페에서 먹던 접시. 325루피에 부페를 이용할 수 있다.>

<감이 안오는가? 한국돈으론 국밥 한그릇 가격>


다음 날 발리에서 생산된 오가닉 커피가 맛있는


Kue(쿠에) 라는 카페로 아침을 먹을러 갔는데


거기서 우연히 두자라는 친구를 우연히 만났다!!!


두자는 인도 마이소르에서 친하게 지냈던 친구 중 한명인데


역시나 요가하는 친구들이 가는 곳은 다 비슷하다는


내 이론은 다시 한번 입증되었다 훗.


두자는 자신이 스쿠터를 빌렸던 곳을 데려가 주었고


일주일에 210000 루피를 내고 빌릴 수 있었다.


돈을 쉽게 계산하는 방법은


1달러 = 1000원 = 10000루피(인도네시안)


참 쉽죠잉~?


대략 이만 천원에 스쿠터를 빌렸다는 뜻!!!


발리의 길은 좁아서 낮시간엔 교통 체증이 있고


택시를 찾기도 쉽지 않을 뿐더러


택시를 타면 그 교통체증 한가운데서 고생해야하니


스쿠터 유경험자라면 꼭 빌려라.



<내가 지내던 집 맞은편, 집주위는 다 논이다>


그 뒤 방을 찾으러 함께 다녔는데


두자 방을 구경하러 갔었다.


구경하고 나오던 중 어떤 외국인을 만났고 그친구가


유창한 인도네시아어로 전화를 하더니 어떤 현지인을


소개해 주었다.


결국 우리는 250000루피에 2층 짜리 집을 구했다...


한국돈으로 단돈 2만 5천원!!!


(2층집을 통채로 썼다는 뜻)


오토바이나 차가 갈 수 없는 길이여서


가방 나르느라 엄청 고생했지만 가격대비 만족할만 했다.


집 주위는 논이였다(?)


(일명 라이스필드)


한국인에겐 논이 별거 아니지만


서양 애들은 볼 기회가 적어서 그런지


좋아한다더라...


아무튼 쌀 떨어질 걱정은 없었다-.-;;;


보통 발리의 방 값은 10-30 달러 사이가 평균이다.


약간 더 저렴한 홈스테이식의 방도 있고!


수백달러에 달하는 호텔도 있으나 일반 적인 여행자들은


대충 저 가격 사이에서 방을 찾고 흥정을 하면 된다.


(무조건 깍으세요잉)



<몽키 포레스트의 흔한 원숭이...?>


그 뒤 우리는 스쿠터를 타고 우부드를 서서히 알아가기 시작했다.


우부드는 중심가와 중심가에 있는 쇼핑 골목 두 곳


그 사이에 있는 몽키 포레스트


그리고 페네스타난 지역으로 나눌 수 있다.


그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2탄에서 보아용~.~ 홍홍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누르면 추천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뉴요기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