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와 뉴요기즈


안녕 눈웃음이 겁내 러블리한(lovely) 남자, 요가 여행 블로거 뉴요기즈라고 해. 한때는 고기 먹는 모임(?)의 운영자였고 축구를 보면서 치킨에 맥주를 마시는 것이 낙이였던 때가 있었어. 처음부터 채식주의자가 될 생각은 아니였으나 요가를 수련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채식주의자가 되었어.(외국에선 요가수련자의 대부분이 채식주의자이다) 재밌는 것은 육식을 하면서 웨이트레이닝을 할 때는 체지방이 14-15%를 유지했는데 채식을 하면서 요가를 수련하니 체지방이 한자리 숫자로 내려갔어. 현재 난 평균 8-9% 체지방을 유지하고 있어. 사실 운동 방법 보다는 채식의 영향이 큰 것 같아. 한국에 잠시 돌아갔을 때에는 채식을 이해해주는 친구도 드물고 식당에 가도 왜 고기 국물을 이용한 조리방법이나 참치 등도 피하는지 이해를 못해주어서 힘들었었어. 물론 채식 전용 메뉴가 있는 레스토랑이나 채식 레스토랑 숫자 자체도 매우 드물고 말이야. 물론 인도나 북미, 유럽에 비해서 채식의 역사가 짧기 때문인 것도 사실이야. 앞으로 이 블로그에서 요가 뿐만이 아니라 외국의 채식문화, 채식요리, 채식에서 오는 장점 등을 써나갈까 하는데, 오늘은 일단 채식 다이어트의 종류와 배경 등에 대해서 알아보자구. 자 그럼 출발~!!!




페스카테리안(Pescaterian or Pesceterian)


사실 이 단어를 처음 봤을 때 어떻게 발음해야 할지 몰라서 베벌린이라는 친구에게 물어보았다. 채식주의자(베지테리안)로 가는 첫 단계로 소 돼지 닭고기 등은 피하되 생선은 먹는 사람들을 말한다. 이 단어는 외국에서도 잘 사용되지 않으나 이런 형태의 채식을 하는 사람은 상당히 많다. 뒤에 설명할 세미 베지테리안과 햇갈려하는 사람도 많다. 건강상의 이유로 페스카테리안이 되는 사람도 있고, 여행자들 중에는 평소에는 생선 고기류를 제한하다가 바닷가를 여행하게 되는 경우에만 생선을 먹는 경우도 종종 있다. 뉴요기즈 역시 평소에는 고기 생선을 먹지 않다가 태국,스리랑카 등 섬이나 좋은 바닷가를 여행하는 때에만 생선을 먹는다.



이친구가 베벌린, 인도 마이소르에서


페스카테리안의 장점은 소 돼지 닭고기 등을 먹을 때 함께 섭취하는 동물성 기름에서 오는 단점들을 피할 수 있으며 반대로 기름진 생선을 먹을 때 오는 장점(심장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라던가 스트레스 감소 등)을 취할 수 있다. 페스코 베지테리안이라는 표현도 쓰는 듯 하나 실제로는 페스카테리안이라는 말을 더 많이 사용해.


세미 베지테리안, 플렉서테리안(Semi- Vegetarian, Flexitarian)


주로 채식을 하지만 가끔 고기를 먹는 사람 혹은 육류, 생선은 제한하나 가끔 계란은 먹는 사람 등을 세미 베지테리안 혹은 플렉서테리안이라 한다.(flexible + vegetarian 을 결합한 단어이다.) 계란을 먹으면 육식이냐 아니면 여전히 채식이냐라는 것은 종종 논쟁이 되기도 한다. 



베지테리안 (Vegetarian)


고기, 생선은 피하며 우유나 치즈같은 유제품은 먹는 (보통 데어리 푸드<Dairy Food>라고 부르는) 사람들을 말한다. 계란을 먹는 것을 베지테리안에 포함시킬지 아닌지는 딱히 정해진 것이 없으며 보통 '난 채식주의자야. 그런데 계란까지는 먹어.'라고 밀하는 사람들이 많다. 자주 쓰이지 않으나 채식 다이어트의 종류를 설명할 때 사용하는 단어가 있는데


락토 오보 베지테리안 (Lacto-ovo-vegetarian)


락토는 우유 오보는 계란을 뜻하는 라틴어이다.  계란과 유제품까지는 먹는 채식주의자이다.


락토 베지테리안(Lacto-vegetarian)


계란은 먹지 않지만 유제품은 먹는 사람


오보 베지테리안(Ovo-Vegetarian)


유제품은 먹지 않지만 계란은 먹는 사람. 드물 것 같지만 생각보다 이런 채식주의자가 많다. 그 이유는 우유가 건강에 좋지않다는 설 때문이다.


비건 (Vegan)



함께 살던 죠아오가 해주던 흔한 요리

인도에서 달이라 부르는 콩종류과 야채 쌀로 만든 우유 계란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비건 푸드


육류 생선 계란 뿐만 아니라 유제품까지 먹지 않는 사람. 비건은 보통 버터같은 재료도 피한다. 즉 동물에게서 생산된 모든 것을 먹지 않는다. 비거니즘(Veganism)이 익숙하지 않은 한국인들이 쉽게 잊는 것이 빵에도 버터나 우유가 들어가며 혹은 아이스크림에 역시 우유가 사용된다는 것이다. 물론 비건은 이 모든 것을 먹지 않는다. 그래서 최근 비건들을 위해 우유나 버터를 대체하는 요리 재료와 요리 방법의 연구가 많아지고 비건 레스토랑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다. 비건이 되는 이유는 개인의 신념 때문이거나 혹은 우유가 고기보다도 더 건강상에 나쁘다는 연구가 많아서인데 이부분은 다음에 따로 다루겠다.


로우 비건, 로우푸드 다이어트 (Raw Vegan, Raw-food Diet)


비건 중에서도 불에 삶거나 익히지 않은 생으로 요리한 음식만 먹는 사람. 물론 언제나 익히지 않은 음식만 먹는 사람은 꽤나 드물다. 재밌는 것은 비건이나 로우 비건을 위한 요리 방법이 가장 활발하게 연구되고 레스토랑이 많은 곳이 인도네시아의 발리이다. 



나에게 매일 요리를 해주던 죠아오는 이태리 밀라노 있는  Joia - Alta cucina naturale 에서 일을 했었단다.

미슐랭 가이드에 유일하게 올라가있던 채식 레스토랑, 현재는 뉴욕에 있는 다른 레스토랑이 함께 올라갔단다



프루테리안 (Fruitarian)


과일만 먹는 사람, 혹은 그 중에서도 떨어진 과일이나 곡물, 견과류만 먹는 사람을 말한다. 종교나 건강상의 이유로 프루테리안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 뉴요기즈가 인도 리시케시를 여행할 때 딱 한번 프루테리안을 만났었다. 그 당시 102세 였으며(ㅎㄷㄷ) 하루에 2-3개의 요가 수업을 가르치고 있었다. 인도 전통 의학인 아유르베다에선 일 이주에 한번, 하루이틀 씩 과일쥬스만 마시는 다이어트를 권하고 있다. 호주에서 함께 지내던 하우스 메이트는 이 방법으로 85kg -> 78kg 감량하였다. 별다른 노력 없이 어느 정도의 체중을 뺄 수 있는 방법이다.


섭취하는 음식의 75%이상이 과일이나 견과류인 경우를 프루테리안으로 말하며 건포도 등의 말린 과일 역시 포함된다. 떨어진 과일만 섭취하는 이유는 과일을 따는 것 자체가 식물에게 해를 가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Jain Vegetarianism - 제인 베지테리아니즘, 자이나교에선 식물의 뿌리 부분은 먹지 않는다

Macrobiotic - 매크로바이오틱, 유기농으로 기른 통곡물 위주의 채식 등이 있다.



인도에서 주로 먹는 아침식사, 각종 과일에 오트밀이나 무슬리 시리얼 등을 뿌려먹는다.

캐슈넛이나 말린 과일을 얹어주면 금상첨화!!!


그들은 왜 채식을 하는가?


한국에서는 주로 건강상의 이유나 다이어트의 목적으로 채식을 하지만, 외국에서는 그뿐만 아니라 개인의 신념, 종교적인 이유 등인 경우도 많다. 채식의 배신이라는 책이 왜 한국에서 나름 알려졌는지 모르겠고, 그 때문에 인터넷 검색 시 채식에 대해 안좋게 이야기 하는 경우도 있으나, 외국에선 수많은 채식주의자들이 건강하게 잘 살아가고 있으며 채식주의자들 중 살이 찐사람은 많지 않다. 특히나 나에게 있어 채식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식용을 위한 소, 돼지, 닭 등을 기르기 위해 많은 양의 곡물을 소비하고 있으며  만약 이 곡물을 사람이 섭취한다면 전세계의 모든 사람이 굶지 않을 수 있다고 한다. 이 이유만으로도 고기섭취량을 약간 줄이고 채소를 더 많이 섭취할만하지 않나 싶다.


손가락 추천 버튼을 누르면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뉴요기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