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는 또다른 기회



<시드니 본다이 비치에 있는 노아즈 백패커스에서 이탈리아에서 온 친구와 함께>


안녕 솜털처럼 순수한 남자, 요가 여행 블로거 뉴요기즈라고 해.

이 글은 내가 외국에서 어떻게 요가 강사로 일할 수 있었는지

그 여정에 관한 글이야


전편을 읽지 않았다면 나의 훈훈한 눈웃음을 봐서라도

읽고 와줘

.

.

.

하앍

 

-.-;;;



외국에서 요가 강사로 살아가기 1탄

외국에서 요가 강사로 살아가기 2탄



나는 결국 초급반을 다른 선생님에게 빼았겼다...


그래서 나에게 남은 수업은 오로지

파라마타 타운홀에서 시니어 시티즌즈 클럽의 수업 뿐이였어.

(55세 노인을 위한 수업)



<일했던 곳 중 하나인 파라마타 타운홀>


나는 동양인이고, 기존 선생님에 비해 너무 젊고 해서

처음엔 학생들이 나를 못미더워 했어.


난 아직도 기억나. 첫 수업 후에

나에게 불만을 토로하던 학생들을 말야 ㅠ.ㅠ


타운홀 교실에는 스피커가 없어서 음악을 틀 수 없었어.

그래서 기존 선생님들도 음악 없이 진행했었어.


무엇이든 해봐야 겠다고 생각한 나는

오로지 이 수업을 위해 작은 스피커를 샀고

원래 조용한 음악을 좋아했던 나는 뉴에이지와 클래식 음악을 준비해갔어.



<10 개월 간 수업을 진행했던 파라마타 타운홀 교실 안>


그리고 음악과 함께 한 두번 째 수업 진행 이후에

나에게 불만을 토로했던 학생이 다가왔어.


내가 틀었던 음악이 너무 좋았다고...

자기가 대학에서 성악과 피아노를 가르치고 있다고 했어.



그리고 그 학생은 나를 가장 아껴주는 학생이 되었다.



나는 요가를 잘 가르치려고 한다기보단 학생들에게 친구가 되려고 노력했어.

왜냐면 나이를 먹으면 외로워지기 마련이니까...

단체로 소풍을 간적도 있어. 보스 몰래 큭큭



<낸시와 아이리스... 아이리스는 무엇이든 도와주려고 했어. 보고 싶다>


그 때의 나는 너무 외로워서 그 수업을 가는 것 자체가 너무 즐거웠어.

나는 나이많은 학생들에게 요가를 가르쳤지만

그 학생들은 나에게 사랑을 나눠주었어.


나의 평판은 할머니 할아버지들 사이에서 매우 좋아졌고

보스가 다시 한번 나를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어.


그리고 그 때쯔음 해서 아쉬탕가를 가르치던 선생님이

요가원을 그만두게 되었지.


보스는 알고 있었어. 내가 매우 좋은 선생님 밑에서

열심히 아쉬탕가 요가를 수련하고 있다는 것을 말이야.


그렇게 나에게 또다른 기회가 찾아왔어

.

.

.


<파라마타 타운홀의 학생들과 마지막 수업 날...>


외국에서 요가 강사로 살아가기 4탄


로그인 없이 손가락 추천 버튼만 눌러도 추천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뉴요기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