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부끄러운 웃음이 아름다운 남자


요가와 여행을 사랑하는


뉴요기즈라고 해...


훗-.-;;;


영상에서 확인하도록...






이런 느낌 오랫만이지?


약속대로 1주일 만에 글을 올린다.


앞으로는 칼럼도 쓰겠지만


일기같은... 이 곳의 생활을 전하는 글을


많이 쓰려구...


아 그리고... 동영상도 자주 찍어보려고 해




11월 18일은 요가계의 큰 별들이


많이 태어난 날이야.


일단 현대 요가의 가장 큰 스승이라 할 수 있는


크리쉬나마차리야가


1888년 11월 18일




그리고 파타비 조이스의 아들이자


아쉬탕가 요가의 큰 스승인


만주 조이스가


1944년 11월 16일에 태어났네....




데이비드 선생님이 분명


11월 18일에 만주 조이스가 태어났다고 했는데


-_-;;;


데이비드 선생님... 


왜 잘못알려주셨어요 ㅠㅠ


만주 조이스 선생님은 패스...



그리고 데이비드 선생님 역시


11월 18일이 생신이시다...


그래서 한주가 지났지만


우리는 24일에 함께 식사하기로 한다.



테아 티 샵


애들레이드 시티 쪽에 있는


타이완사람들이 운영하는


찻집 겸 채식 레스토랑


55555 기대된다...



바로바로 테이크 아웃을 할 수 있게


되어있는 구조이다.


근데 대부분의 차가 카페인이 들어있어


내가 마시기엔 좀 그렇네...



내가 오늘 사는건지


물어보시는 데이비드 선생님...


훗-.-;;;


우린 쿨한 사이잖아요...


사실은 미리 준비한 선물이 있었다.


데이비드 선생님은 정관장을 좋아하신다...



식사 준비하는 데이비드 선생님


돈까스 처럼 생긴 튀김에 밥이였다.


물론 고기는 없다 ㅠ.ㅠ



내가 먹은 밥


식물성 단백질로 만든 고기? 라고 해야하나


솔직히 엄청 맛있진 않았다.


먹을만한 수준 정도


다음엔 국수를 먹어보려고...


맛있어 보였거든 훗-.-;;;



식사 후


런들몰에 있는 쇼핑몰 건물 안에서


차를 한잔했다.


호주는 언제나 디카페인 옵션이 있어서 좋다.


그렇게 하루가 흘러갔다.


선생님 항상 감사해요....


오래오래 사시길....

---------------------------------------


아래 하트 공감 버튼을 눌러주시고


요즘 어떤 글을 써야하나 고민 중입니다.


궁금한 것이나... 뉴요기즈에게 바라고


싶은 것이 있다면 댓글이나 방명록에


글을 남겨주세요.


페이스북 : newyogis@gmail.com

인스타 : Boram_yog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뉴요기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