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요가와 여행을 사랑하는 블로거


뉴요기즈라고 했었는데

.

.

.

.

.

.

요즘 강의가 바빠서 여행을 못하니


삶의 여유가 없어졌다 ㅠㅠ



<러시아의 마라트, 아르헨티나의 페데리코, 한쿡의 뉴요기즈>


 아무튼 이 이야기는 요가를 위해 인도 마이소르에서


만난 친구들이 함께 스리랑카를 여행하는


사랑과 우정


질투와 배신을 다룬


스리랑카판 막장 드라마

.

.

.

.

.

가 아니라 그냥 여행기-.-;;


아직 1,2편을 보지 않았다면 먼저 읽고 와줘


요가하는 세 남자의 스리랑카 여행기 1편

요가하는 세 남자의 스리랑카 여행기 2편



그럼 세 남자의 스리랑카 여행기 출바알~!!



<멀리 보이는 것들이 돌고래. 내 눈으로 확인한 것만 수백마리였다>



사실 이 여행의 시작은 돌고래를 보기 위한 것이였다.


우리는 최대한 깍아서 약 8만원의 돈을 주고


돌고래 관광을 위한 배를 탈 수 있었다.



수백마리의 야생 돌고래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그런 멋진 모습이였다.


하지만 내 카메라의 한계로 인해서


안타깝게도 사진을 별로 찍을 수가 없었다 ㅠ.ㅠ



<해안가 근처에 쳐놓았던 어망을 끌어올리는 모습>



돌고래를 본 뒤


바닷가를 따라 페데리코와 걷던 도중


우리는 단체로 물고기를 잡는 어부들을 만났다.


우리가 보통 생각하는 배 위에서 잡는 것이 아니라


아주 넓은 망을 바닷가 주위에 쳐놓고


시간이 흐른 뒤에 그 어망을 몇 십명의 남자가


함께 끌어올리는 것이였다.


아마도 우리나라에서는 다시 보기 힘든 그런


옛날 방식이였고 상당히 흥미로웠다.






다 걷어올린 뒤 물고기 들을 거둬들이는 모습


다들 사진을 찍어도 신경쓰지 않더라는...




거두어 들인 물고기들을 한 곳으로 모으는 그 들...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였다.




거두어 들인 물고기들을 바구니에 옮겨담기 위해 준비하는 모습


나는 연신 셔터를 눌러대기에 바빴다.




사진을 한참 찍고 돌아가던 중 만난 동네 아이들? 혹은 아저씨



이 곳의 사람들을 만나는 동안 내가 다큐멘터리


속으로 들어 간 듯한 착각이 들었다.


그리고

.

.

.


나는 곳에 도착한 내내


마음이 평화로웠다.


왜 우리는 갑갑한 아파트를


비싼 돈을 주고 사고


그 곳에서 숨막히게 살아야 할까...


세상엔 이렇게나 아름다운 곳이 많은데...




<마라트, 페데리코, 독일에서 온 실비아, 그리고 뉴요기즈>


다시 그 곳에 갈수 없을지도 모르지만


내 마음 속의 스리랑카의 이 바닷가는


행복했던 시간의 하나로 남아있다.



<마라트, 페데리코, 뉴요기즈, 우리의 식사와 생활을 다 도와주던 렉시>



사진을 보느라 눈이 즐거웠다면


아래 하트 공감 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뉴요기즈


티스토리 툴바